신송홀딩스, 상반기 매출액 전년比 13.4% 증가
곡물 트레이딩 사업 호조로 영업실적 개선


신송홀딩스는 올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13.4% 증가한 1240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 증가와 함께 수익성도 개선됐다. 신송홀딩스의 3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 21억원보다 적자 폭을 크게 줄였다. 당기순손실도 122억원에서 3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신송홀딩스는 곡물 트레이딩 사업이 호조를 보였다. 곡물 트레이딩 사업의 매출액은 94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8.5% 증가했고, 영업손익은 지난해 상반기 17억원 적자에서 올 상반기에 6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식품사업은 올 상반기 242억원의 매출액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상반기 영업적자는 전년 2억 원에서 올해 7억원으로 확대됐지만, 2분기엔 흑자로 전환했다. 신송식품 천안공장 노조가 1분기에 전면 파업을 벌였던 영향을 감안하면 준수한 실적으로 풀이된다.  타피오카 전분을 생산하는 캄보디아 공장(소재사업부문)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동되고 있으나, 현지 전염병 유행에 따른 카사바(타피오카 원료) 생산량 감소로 아직 수익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신송홀딩스 관계자는 "트레이딩 취급 품목을 옥수수, 밀 등 곡물에서 철광석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식품사업도 사업구조를 개선해 앞으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캄보디아 공장 가동에 약간의 어려움이 있으나 일시적인 상황"이라며 "타피오카 전분 수요가 점점 확대되는 추세여서 장기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