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
기본급 4만2000원 인상 등 합의…"하반기 판매증대 최선"
(사진=쌍용차)


쌍용차가 10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 교섭을 시작한지 두 달여만이다. 


2일 쌍용차에 따르면 쌍용차 노동조합(이하 노조)은 지난 1일 임금협상 잠정합의 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74.6%의 찬성률로 가결됨에 따라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쌍용차 노사는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매듭졌다. 노조의 파업 압박 등으로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는 현대·기아차, 르노삼성차 등의 상황과 사뭇 대비되는 모습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한 이래 15차례의 교섭에 나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었다. 해당 합의안에는 ▲기본급 42,000원 인상 ▲경영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을 지급하는 사항과 별도 주요 합의사항으로 ▲상여금 지급주기 변경 등이 포함돼 있다. 쌍용차 노조는 이 잠정합의안을 바탕으로 조합원 투표를 진행, 투표 참여조합원(3311명)의 74.6%(2471명)가 찬성의사를 밝히면서 노사간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은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 월에 각 100%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월 할로 지급하기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지난해 임금동결에 따른 사기 진작과 물가상승률 반영을 통한 실질임금저하를 방지하고, 현재의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고 말했다. 


쌍용차 노사는 향후 그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한다는 입장이다. 고용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판매증대와 회사 정상화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하반기 이후 생산·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바탕으로 한 고객만족과 경영효율개선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잡은 노사…판매·수익성 개선 총력


내부단합을 이룬 쌍용차의 목표는 판매와 수익성 개선이다. 그도 그럴 것이 올해 상반기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달성했음에도 여전히 영업적자흐름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 약 76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387억원)보다 적자규모가 2배 확대됐다. 분기별로 살펴보면 1분기 278억원의 영업손실에 이어 2분기에는 손실규모가 77% 확대되며 491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최근 연간 적자흐름을 나타냈는데 올해 역시 상황이 별반 다르지 않았던 것이다. 쌍용차는 2017년 영업손실 653억원, 당기순손실 658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영업손실 642억원, 당기순손실 61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규모가 1.69%, 6.05%씩 개선됐지만 적자기조는 여전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렉스턴 스포츠’, ‘신형 코란도’, ‘티볼리’ 부분변경모델 등 신제품과 신엔진 개발 등을 위한 기술개발 투자 확대, 산업 전반의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비용 증가 등이 영업적자로 이어졌다. 쌍용차의 올해 상반기 판매관리비는 281억5000만원으로 전년동기(249억8000만원) 대비 12.7%(31억7000만원) 증가했다. 


판매 개선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에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렉스턴 스포츠’, ‘신형 코란도’, ‘베리 뉴 티볼리’를 연이어 출시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7만277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2003년 상반기(7만2758대) 이후 16년 만에 최대 판매실적이다. 하지만 수출부진이 여전한 가운데 하반기 첫 월간 판매실적이 부진해 고민이 깊다.  


쌍용차의 최근 수출 실적을 보면 2016년 5만2000대, 2017년 3만7000대, 지난해 3만4000대로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에도 1만4327대 판매에 그치며 전년(1만5605대) 대비 8%(CKD 포함) 감소했다. 내수시장에서는 3위 자리를 지키며 선전하고 있음에도 수출실적이 뒷받침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7월 판매실적도 총 1만786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5% 뒷걸음쳤다. 내수판매는 870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수출은 2079대로 32.8% 감소하며 동반 부진했다. 


쌍용차는 추가적인 라인업 강화를 통해 내실성장을 이끌겠다는 구상이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전반적인 시장수요 위축이 있지만 하반기 ‘코란도’ 가솔린모델과 상품성을 개선한 제품을 내놓으면서 전 세계 판매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형 코란도와 티볼리 부분변경모델의 3분기 수출이 본격화하면서 판매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