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플, 2분기 영업손실 3687억...'어닝쇼크'
OLED 대규모 투자 및 LCD 판가 급락 탓


LG디스플레이의 2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크게 하회했다. LCD 판가 하락과 OLED 부문 대규모 투자가 실적 악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 368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 영업손실 2281억원과 비교하면 적자폭이 크게 늘었다. 매출액은 5조353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 감소했다. 증권가에서는 LG디스플레이의 2분기 손실 규모를 2000억원에서 3000억원 수준으로 예상해 왔다.


2분기 실적은 지난 1분기와 비교해도 크게 악화됐다. 지난 1분기 LG디스플레이는 영업이익과 매출액 각각 1320억원, 5조878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9% 가까이 줄었으며 영업손실 규모는 2000억원 넘게 증가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2분기 계절적 비수기와 더불어 미중 무역전쟁 등 각종 부정적인 이슈가 있었다"며 "특히 지난 6월부터 LCD 판가가 크게 하락하면서 실적 감소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부문이 41%로 전분기 대비 5%포인트 상승했으며, 노트북 및 태블릿은 전분기와 같은 22%를 기록했다. 모바일 부문은 전분기 대비 6%포인트 하락한 19%, 모니터 부문은 전분기 대비 1%포인트 상승한 18%를 기록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TV부문의 경우 LCD 판가하락에도 OLED 매출 증가로 비중이 확대됐다.


LG디스플레이의 2분기 부채비율은 142%, 유동비율과 순차입금 비율은 각각 88%, 61%에 기록했다.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458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계획했던 OLED 투자를 지속하는 과정에서 부채비율과 순차입금이 소폭 증가했다"며 "올해 연말을 기점으로 단계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분기 말부터 패널가격이 급락했지만 주요 패널업체들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보수적으로 공급량을 조절하고 있다"며 "패널의 가격하락 속도는 예전보다 완만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