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BT, 자회사 공장 매입 '생산 정상화'
4300㎡ 공장 매입 및 1300㎡ 공장 임차

코스닥 상장기업 넥스트BT의 자회사 네추럴에프앤피가 공장 매입과 임차를 통해 생산 정상화에 나선다.


넥스트BT 관계자는 "지난 4월 자회사 네추럴에프앤피의 오창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이후 생산 정상화 과정에 있다"며 "제 2공장인 음성 공장에 생산설비를 추가했으며 화재공장 인근 약 4300제곱미터 규모의 신규 공장 인수와 약 1300제곱미터 규모 공장을 임차했다"고 15일 밝혔다.


신규 공장에는 고효율의 신규 설비를 모두 갖췄고 지난 화재로 소실된 기존 공장도 스마트 공장으로 복구할 계획이다. 생산 효율성이 증대되고 생산 시스템의 능동적 관리 기능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추럴에프앤피는 200억원의 재산종합보험에 가입돼 있어 현재 보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1992년 설립된 네추럴에프앤피는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이다. 홍삼 가공제품,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비타민 및 칼슘, 다이어트 식이섬유, 오메가3 등의 제품을 생산 중이다.


앞선 관계자는 "화재 이후 음성 공장과 외주 위탁사를 통해 주문 물량에 대응했지만 이제 직접 제조 비중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1만 4000제곱미터에 달하는 신규 공장 재건축까지 고려해 시장 수요와 고객사 요구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