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주주-사외이사 ‘직접 소통의 장’ 마련
철강·신사업 투자 절차·리스크 관리 투명성 확보 의지 밝혀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전경(사진=팍스넷뉴스)


포스코가 주주와 사외이사 간 직접 소통의 장을 가졌다.


포스코는 8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2019 사외이사 IR’을 개최하고 포스코 경영진 및 사외이사들과 주주들이 직접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100대 경영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사외이사와 주주 간 적극적인 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업설명회에는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사외이사 3명과 전중선 포스코 전략기획본부장 등 경영진 5명, 국민연금공단을 포함한 국내 기관투자자 6개사와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함께 참석했다. 행사는 포스코의 ▲투자리스크 저감방안 ▲기업시민활동 추진방향 ▲이사회 구성 및 운영 등 주주 관심사항에 대한 설명과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포스코는 주주들에게 철강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와 신사업 선정 투자 절차 및 리스크 관리 투명성 확보에 적극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포스코 기업시민활동의 전략적 추진을 위한 기업시민전략회의 운영, 중점 대표사업 발굴 및 선정과정 공유와 포스코 주주의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도 도입, 전자투표제 시행 등 주주 권한 강화를 위한 사외이사들의 제안 및 성과들을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은 “포스코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기업지배구조 수준 평가에서 A+를 받는 등 매우 선진적이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사외이사들도 주주들이 내는 의견을 지배구조개선 및 경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오는 11월 해외 주주들을 대상으로 한 사외이사 기업설명회도 개최한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