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긴급 일본행…거래처 돌며 부품확보 나서 外

물증 있나...아베 '경제보복 = 北관련' 시사[주요언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대북 제재와 관련됐음을 시사했다. 한일 간 갈등 상황에 북한 문제를 끌어들이면서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지만, 사실로 드러날 경우 걷잡을 수 없는 파장이 예상된다. 


'기업 과태료' 30배까지 올린다[한국경제]


정부가 산업안전보건법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등 77개 법률 및 시행령을 일괄 개정해 법 위반 시 물리는 과태료를 최대 30배까지 올리기로 했다. 정부는 “법 위반 예방 효과를 끌어올리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지만, 일각에선 “부족한 세수를 메우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홍남기·김상조, 기업 총수들 만나 日 보복 대책 논의[주요언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7일 대기업 총수들과 비공개로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대책을 논의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이 주요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대외 경제상황의 불확실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향후 적극적으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日, 장기전 각오…18일이 추가보복 분기점"[주요언론]

일본 정부가 한국과의 무역 대립 ‘장기전’을 준비하는 분위기다.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이어 이달 내 추가 보복 조치 발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 때리기’가 대북 제재 이슈와 관련이 있다고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구광모, 미래 먹거리 찾아낼 '별동대장' 키운다[한국경제]

LG그룹이 ‘젊은 사업가’를 육성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산업 격변기에서 LG그룹이 기존의 사업 외에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려면 ‘사업가적 역량’을 가진 인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국내 그룹 중 소수의 젊은 인재를 선발해 ‘사업가’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 것은 LG가 처음이다.


이재용 긴급 일본행…거래처 돌며 부품확보 나서[주요언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을 방문해 현지 재계 관계자 등을 만나 사업 협력 방안과 최근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KDI, 4개월째 '경기 부진' 판단…"투자·수출 위축"[머니투데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7일 발간한 '경제동향 7월호'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4개월 연속 "부진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소비 둔화는 최근 다소 완화됐으나 투자, 수출 위축은 지속하고 있어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