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정종숙·서영호·김정록·황원철 총괄체제
사업총괄 체제 임원 업무분장 완료
우리금융지주가 사업총괄제 담당 임원의 업무 분장을 마무리지었다.

우리금융그룹은 5일 WM총괄에 정종숙 전무, 글로벌총괄에 서영호 상무, CIB총괄에 김정록 상무, 디지털총괄에 황원철 상무를 선임한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우리금융은 금융지주사 완편체제 구축을 완료하고 체제 출범의 신호탄을 알렸다.

WM총괄 정종숙 전무, 글로벌 총괄 서영호 상무, CIB 총괄 김정록 상무, 디지털 총괄 황원철 상무(왼쪽부터).

이번 인사는 사업총괄제 시행으로 은행의 각 부문 그룹장이 지주의 임원을 겸직하도록 한 데 따른 결과다.

우리은행 WM그룹장인 정종숙 전무는 WM총괄을 맡고, 글로벌그룹장인 서영호 상무는 그룹의 글로벌 업무를 총괄한다. 우리은행 CIB그룹장인 김정록 상무도 CIB 총괄 임원으로 우리금융그룹의 CIB 업무 총사령관 역할을 맡는다. 우리금융그룹 디지털총괄 임원으로 선임된 황원철 상무는 1년 전 외부에서 영입됐다. 황 상무는 휴렛팩커드(HP), 하나투자금융 최고정보책임자(CIO) 등을 역임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그룹 내 실질적인 실적 제조를 맡았던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카드나 종금 등 나머지 계열사의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한 조치다”라며 “우리카드나 종금은 조만간 자체적으로 외부전문가를 선발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