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행장의 첫 인사 '허허실실'
세대교체론 내세워 핵심임원 대거교체…안효열 상무 발탁·WM본부장 전문인력 배치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취임 후 사실상 첫번째 인사를 단행했다. 세대교체론을 내세워 핵심 임원을 대거 교체했다. 드러나지 않게 자신만의 색깔을 냈다는 점에서 '허허실실' 전략으로 평가된다.

신한은행은 지난 3일 열린 임시이사회에서 전략기획, 재무관리 담당 임원을 주철수 부행장에서 안효열 상무로 변경했다. 주철수 부행장의 담당업무는 대기업그룹으로 변경됐다.

안효열 상무는 1965년생으로 신한은행 임원 중에서 가장 젊다. 더구나 2017년말 부장에서 상무로 승진한 인물이라는 점에서 전형적인 발탁인사다. 임원 승진 후 원신한추진부, 플랫폼마케팅실 등을 맡아왔다는 점에서 진옥동 행장이 강조하는 디지털 혁신에 적합한 인사이기도 하다.

안효열 경영기획·소비자보호그룹 상무, 주철수 대기업그룹 부행장, 이희수 기관그룹 부행장보(왼쪽부터).



주철수 부행장은 1960년생으로 진옥동 행장보다도 한 살이 많다. 세대교체라는 측면에서 핵심 업무 담당자를 바꾼 것으로 볼 수 있다.

강서본부장으로 이동한 신현민 본부장의 경우도 주목할 만 하다. 신현민 본부장은 위성오 행장 시절 인사부장을 역임했고, 올해 4월 승진 인사에서 디지털컨택본부장으로 선임됐다가 3개월만에 지역본부장으로 이동한 경우다. 진옥동 행장은 이번 인사에서 디지털기획팀장, 디지털사업본부 신한SOL팀장, 디지털R&D센터 로보어드바이저Lab장, 디지털금융센터장 등을 대거 교체했다. 디지털 사업에 관한 자신만의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를 보인 셈이다.

서울시금고 등 기관영업을 담당하는 기관그룹의 임원도 교체했다. 과거 주철수 부행장을 거쳐 김성우 부행장이 맡았던 기관그룹은 이희수 부행장보에게 맡겼다.

행장 취임 직후 강조했던 WM사업 강화를 위한 인사도 눈에 띈다. 이재근 신임 WM본부장은 잠실PWM센터장 등 WM영업 현장에서 잔뼈가 굵었고, WM사업부장 등을 통해 신한PWM의 도약을 이끈 인물이다. 변상모 본부장의 이동으로 공석이던 대기업계열영업3본부장에 강신태 본부장을 앉힌 것도 주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금융환경이 바뀌고 있는 요즘 금융시장에 맞춰 기존 직무를 경험했던 전문성을 바탕으로 재편한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