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석유화학공장 증설에 2600억 투자
정유→석유화학 체질 개선
현대케미칼 혼합자일렌 생산공장 전경

현대오일뱅크가 석유화학 비중을 절반까지 높인다. 

현대오일뱅크는 자회사인 현대케미칼, 현대코스모를 통해 아로마틱 석유화학 공장 증설에 총 2600억원을 투자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케미칼은 1000억원 규모의 설비 보완 및 증설 공사를 이달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사가 끝나면 아로마틱 원료인 혼합자일렌 생산능력을 연간 120만톤에서 140만톤으로 확대한다.

현대코스모도 최근 1600억원 규모의 공장 증설 계획을 확정하고 상세 설계에 착수했다. 내년 6월 공사가 완료되면 대표 아로마틱 제품인 파라자일렌 생산능력은 현재보다 18만 톤 늘어난 연간 136만 톤에 이른다.

아로마틱은 혼합자일렌을 원료로 파라자일렌과 톨루엔 등을 생산하는 석유화학 산업의 주요 분야다. 이들 제품은 합성섬유, 건축자재, 기계부품소재, 페트병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증설로 인한 연간 영업이익 개선 효과는 860억원에 달할 전망”이라며 “2022년 올레핀 석유화학공장인 2조7000천억원 규모 HPC(Heavy feed Petrochemical Complex)까지 정상 가동되면 전체 영업이익에서 석유화학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25%에서 50%로 수직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