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태 화백, 마카오 전시회서 10억 규모 작품 낙찰
지난달 27일 폐막…경매서 총 네 작품 낙찰
세계유일 금화작가 김일태 화백의 마카오 단독 전시회에서 10억원 규모 금화 작품들이 낙찰됐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27일 양일간 마카오 리츠칼튼호텔 그랜드볼륨에서 열린 김일태 화백 금화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한 작품 경매가격이 10억원을 기록에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낙찰된 금화 작품은 3D도자기 금화 '돼지가족', 플래티넘 금화 '2송이 장미', 3D도자기 금화 '효', 오리지널 금화 '쌍마' 등 네 작품이다.

가장 비싼 가격에 거래된 작품은 쌍마도로 낙찰 가격은 약 7억1000만원(480만 홍콩달러)이었다. 그 뒤를 이어 효가 1억84000만원(125만 홍콩달러), 2송이 장미가 7840만원(53만 홍콩달러), 돼지가족이 5030만원(34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김 화백의 금화 작품 100여점이 전시된 이번 전시회에는 마카오 인민대 위원을 비롯해, 중국 광고문화부 부장, 펀딩(Funding)사 주석, 마카오 문화부 부국장, 마카오 행정국장, 복건성 상무부 회장, 태양성 COO, 중국 인민부 문화부 장관 등 중국과 마카오 정부 주요 인사들이 대거 전시회를 찾았다. 또 태양성그룹, 마카오 리츠칼튼 호텔 VVIP 4000여명이 초대됐다.

김 화백은 금을 이용한 독창적인 기법으로 동양 철학을 표현하는 금화작가로 새로운 현대미술의 영역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작품명 : 3D도자기 금화 '돼지가족'

작품명 : 플래티넘 금화 '2송이 장미'

작품명 : 3D도자기 금화 '효'

작품명 : 오리지널 금화 '쌍마'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