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중기 경영승계 지원 ‘Exit 2호 펀드’ 결성
1230억원 규모… 경영권 승계와 사업정리 지원 사업 일환


IBK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효과적 경영승계를 지원하기 위해 1230억원 규모 ‘엑시트 2호 사모펀드’를 결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엑시트 2호 사모펀드'는 가업승계가 어려워 사장될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에 투자해 기업의 영속성이 유지되도록 경영권 승계와 사업정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펀드는 김도진 행장이 추진하는 중소기업의 성장 단계에 따른 금융 및 비금융서비스 지원 행보의 일환이다. 지원 단계는 성장금융, 재도약금융, 선순환금융이고 이번 사모펀드는 최종단계인 '선순환금융'에 해당한다.


선순환금융에는 중소기업 소면 방지 및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 기업 승계를 지원하는 것으로 엑시트 사모펀드 투자 및 중소기업 M&A(인수합병)시장 활성화 등 추진 계획 등이 포함됐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 2017년 8월 ‘신성금고’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8개 기업에게 총 804억원 규모의 엑시트 사모펀드 투자를 진행했다. 그 중 2건은 조기에 회수했으며 평균 내부수익률(IRR)은 24%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창업주가 고령화된 우량 중소기업의 상당수가 가업승계에 곤란을 겪고 있다”라며 “역량 있는 기업의 소멸을 방지하고 혁신기술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엑시트 사모펀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