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1.9조…전년比 6.6% 증가
비이자수익·글로벌 기반 성과…신한카드·신한금융투자·오렌지라이프 부진


신한금융그룹의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보다 6% 이상 성장했다.


신한금융은 25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9년 상반기 그룹 순이익이 1조914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순익인 1조7956억원보다 6.6%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2분기 수익은 9961억원(경상수익 93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5% 증가하면서 2분기 연속 9000억원대 수익을 냈다.


신한금융의 상반기 실적 상승은 비이자수익 성장 확대와 글로벌 기반 성과 창출이 주효했다. 그룹 내 상반기 비이자이익은 9242억원으로 전년대비 26.7% 크게 성장했다. 글로벌 부문은 외연 확대에 따른 수익 창출 효과에 힘입어 1783억원을 달성, 전년보다 8.7% 올랐다. 반기 최대 규모 성장이다.


상반기 신한금융은 중소기업 자산이 89조8560억원을 달성, 전년 동기 대비 5.7% 성장했다. SOHO 역시 45조5340억원으로 6.7% 성장했다. 또한 ‘One Shinhan’전략을 통한 GIB부문 성장도 수치로 나타났다. 신한금융은 상반기 GIB 부문 실적 3526억원을 달성 전년대비 51% 성장했다. 다만 WM(자산관리) 부문에서는 2379억원으로 같은기간 4% 역성장했다.


계열사별로는 신한은행의 당기 순이익은 1조281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0.8% 증가했고, 신한생명은 78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1.4% 증가했다. 신한캐피탈 역시 같은 기간 11.0%(708억원)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신한카드는 2713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3.8% 감소했고, 신한금융투자(1428억원)와 오렌지라이프(1472억원)는 각각 21.9%, 19.9% 순익 감소를 보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