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원씨엔아이, 산업용 특수잉크 국산화 성공
오는 4분기부터 본격 생산 예정


코스닥 상장사 녹원씨엔아이가 글로벌전자메이커 S사와 함께 평면TV의 연성인쇄회로기판(FPCB)의 회로 보호용 잉크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보호용 잉크가 적용된 FPCB는 오는 4분기부터 본격 생산될 전망이다.


TV의 슬림화에 경쟁으로 FPCB 또한 비강화글라스를 소재로 만들어지고 있다. 회로 또한 FPCB에 증착되는 방식으로 제조되고 있다. 녹원씨엔아이가 개발한 기능성 잉크는 증착된 회로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특수잉크다.

특수잉크가 적용된 FPCB는 국내 최대 TV셋트업체의 Q-LED에 장착될 예정이다. TV 한 대당 48장의 FPCB가 장착되며, 월 30만대 생산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를 토대로 계산하면 연간 1억7280만장 FPCB 분량의 기능성 잉크시장이 새롭게 창출되는 셈이다.


정유석 녹원씨엔아이 대표는 "녹원씨엔아이는 현재 국내 최대 모바일 스마트기기 메이커에 스마트폰 전면은 물론 후면에 기능성 잉크를 공급하고 있으며 그 규모는 연간 350억원에 달한다"며 "이번에 개발한 FPCB 회로 보호용 잉크시장 규모는 현재 공급 중인 스마트폰향 보다 더 큰 규모로 내년부터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산업용 잉크는 모두 기능성 특수잉크로 현재 일본 잉크업체들이 상당 부분을 독점하고 있어 국산화의 필요성이 크다. 이런 업계 상황에서 녹원씨엔아이가 국내 최대 TV메이커와 회로 보호용 잉크를 개발한 것은 고무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잉크 분야에서도 셋트메이커들과 잉크업체들 사이에 국산화 논의가 급증하고 있다"며 "적외선 흡수 잉크, 디스플레이용 무광잉크 등 국산화에 구체적 성과가 구체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